Personal Musings

HERE WE GO AGAIN: END OF YEAR MUSINGS 2017 (한국말)

(위의 그림은 이번 연말의 방금 완성했던 원숭이 그림~ 업데이트를 받기위해 저의 개인적인 @beckiiness + 새로운 디자인 하는 @indreamality 인스타그램들을 팔로우해주세요~!! 자기 블로그이니까 자기 홍보 할수 있죠~ㅋㅋFeatured image is…a preview of this year’s new year monkeydoodle. Please follow my Instagram accounts @beckiiness and new design one @indreamality for updates! Shameless promo because I can. Haha.)

(I’m going to attempt to translate this for the first time into Korean…for practice…haha can I do it? 번역 연습을 하려고 처음으로 이 연말에 대한 내용을 영어에서 한국말로 번역해 보려고 해요…저 잘할 수 있을까요? ㅋㅋ사실은 이런 내용 번역할때마다 어떤 착한언니에게 한국말을 좀 확인해달라고 부탁해요~ㅋㅋ 고마운 마음 담아서 올릴게요~)

So it’s that time of year again; where I sit down and reminisce on the year that was; this year 2016. I can’t believe how fast time passes…barely a blink of an eye and it will be 2017! I find it so fascinating and almost unbelievable, the rollercoaster ride that God has taken me on since I left Australia for Korea in 2012. Every single year thereafter has been one of tests, trials and hardships; every single year has been vastly different from the year before it…and in those moments it has felt impossible, hopeless, frightening, exhilarating, crazy, and everything in between. But God always pulls me through to mould me into a greater, stronger person, and has opened doors that (no man can open, haha) I never thought would have been made available to me.

올해도 다시 이 시기가 왔네요~ 가만히 앉아 2016년 올해를 회상하는… 시간이 이렇게 빨리 지나가는 걸 믿을 수가 없어요…눈을 몇 번만 깜빡하면 이미 2017년이 될 것 같아요~! 2012년에 호주에서 떠나서 한국으로 향한 저를, 하나님께서 마치 롤러코스터처럼 이끌어 주신 것은 너무 신기하고 정말 믿기 어려운 일이라 생각돼요. 그 후 매년, 시험, 고난과 어려움으로 가득했고, 매 해가 그 전 해와 완전히 달라졌어요…그리고 그 순간들에 제가 얼마나 절망적이었고, 두려웠고, 짜릿했고, 복잡하고 불가능하다 느꼈는지…그런데 변함없이 하나님의 인도하심가운데 그 시간을 거치하며 더 강하고, 회복력이 빠른 사람으로 만들어 주셨고 나에게 허락될 수 없다고 생각하는 문들을(인간이 열 수 없는ㅎㅎ) 저에게 열어 주셨어요.

I know I say this every year….but who would have thought I would be where I am now, doing what I am now? The me in Australia…staring blankly, hopelessly at the wall in front of me in my little box of a room in the back of the optical stores I worked for as an optometrist – my high paying, yet to me, such mundane and empty work – thinking, “This is my life and I have no choice.” whilst dreaming of so, so much more…to be able to impact the world and do huge, great, inspiring things. Four years on…I am a full time missionary in a KOREAN team in THAILAND…performing on stage (the introvert in me looks on in wonder – y’all who know the old me would understand…I would have adamantly REFUSED in the past from my fear and anxiety), travelling to many different countries and provinces every few days/weeks/months, translating from a language that I am self-taught in (God’s blessing in itself that * somehow * I understand Korean to the extent I do now, with my somewhat messy foundation) into English, doing design and art, working in an entertainment and music field – What the!? Even though it has been incredibly, INCREDIBLY hard, stressful and I have struggled through this year with many tears…I cannot deny that I did not dream of things very similar to this. And, I have even bigger dreams than this…but God you got me right?:) I’m looking forward to next year!!! Hahaha…

저는 매년 이렇게 말하기는 하지만, 사실 이 자리에서 지금 이러한 일을 하는 것을 누가 상상이나 할 수 있었을까요?? 호주에 어떤 안경점의 작은 뒷방에서 검안사로 일하며 앞 벽을 멍하니 응시하던 저… 돈을 많이 벌 수 있기는 한데 저에게 의미 없고 공허하기만 했던 일… 저는 “이게 내 삶이고, 내게 다른 선택지는 없어…”라고 생각하면서도 더욱 더 큰 일에 대해 꿈을 꿨어요… 이 세상에 좋은 영향을 줄 수 있고 어마어마하면서, 훌륭하고, 영감을 줄 수 있는 일을 하는 것에 대해서요. 4년뒤…저는 태국에 위치한 한국선교팀에 전임으로 속해 있고…무대 위에 공연하고 있고 (제 내면에 있는 내향적인 저는 사실 너무 놀랐어요~ 예전의 저를 아는 분들은 무슨 말인지 잘 아실 거예요… 그때의 저는 너무 두렵고 긴장돼서 절대 올라가지 못했을 거예요.), 며칠/몇 주/몇 달마다 많은 다른 나라들을 가고, 스스로 배운 언어를 영어로 해석하고 있고 (뭔가 좀…부실한 기반으로 시작했지만, 이 정도로 한국말을 이해할 수 있는 것 자체가 하나님께서 주신 축복이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거든요), 디자인과 미술을 하고 있고, 엔터테인먼트과 음악 산업에서 일하고 있고…정말 말도 안 돼지 않아요?! 비록 이 시간들은 엄청나게 힘들었고,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고, 올해는 눈물을 흘리면서 씨름하고 노력했지만…예전에 이런 것에 대해 꿈꿔왔던 것을 부정할 수 없어요. 그리고, 저는 이것보다 더 큰 꿈이 있어요…하나님, 저를 도와주실 거죠? 내년이 많이 기대돼요…!!!ㅋㅋㅋㅋㅋ

People laughed when I made this decision, my crazy decision to tackle two different cultures at the same time, neither of which is my own, neither of which I understand fully…and to do it in a high-pressure missionary environment, which made it 10 times harder. Dealing with cultural differences and language barriers twice over on top of minimal sleep and a heavy work schedule. I felt isolated, alone, misunderstood and once again, like I did not fit in and was not pulling my weight for my team. I would be lying if I said that I hadn’t thought of quitting MULTIPLE times, if my strength did not come through kneeling in the prayer room in a puddle of tears, crying before the Lord…many, many times.

But, as I have learnt and grown to understand through the years; to stay comfortable is to stay stagnant, to stay static and to NOT grow, and – that our lives and our understanding of what it is, really DOES begin at the end of our comfort zone. And for that reason I like to challenge myself – to push myself to become better, to learn more things, to expand my worldview and understanding of things. To become a better, more improved version of myself. To become the awesome person that God intended me to be (Psalm 139:13-16), despite all my flaws.

이런 결정을 내렸을 때 사람들이 저를 많이 비웃었어요. 제 문화와 전혀 다른, 완벽히 이해하지 못하는 또 다른 두 문화 속에서 동시 살아본다는 이런 결정… 특히 선교적인 긴장을 요하는 분위기에서 씨름 해야하니 제게는 10배는 더 어려운 것 같았어요. 수면부족과 과중한 업무 중에 있으면서 2배의 문화 차이와 언어장벽을 감당한다는 것이요. 너무 고립되었다고, 외롭다고, 오해를 받는다고 많이 느꼈고, 이 팀에 내가 잘 어울리지 않고, 우리 팀을 위해 보탬이 되지 못한다고 많이 느꼈어요. 그때 여러 번 포기하고 싶다고 생각하지 않았다면 거짓말이고, 기도실에 여러 번 무릎을 꿇고 하나님 앞에 비 오듯 눈물을 흘리며 힘을 얻은 것이 없다고 말한다면 거짓말이에요.
그러나…제가 나이를 먹으며 지난 몇 년 동안 배운 것은, 편안히 있다는 것은 침체되어 있다는 것이고, 고정되어 있고 성장하지 않는다는 것이에요. 그리고, 자신의 한계를 넘는 순간, 자신의 인생과 삶에 대한 의식이 딱 시작된다고 깨달았어요. 그래서 이 이유때문에 저는 저를 도전하게 하는 것을 좋아해요~ 제가 더 나아질 수 있고, 더 많은 것을 배울 수 있고, 세계관과 인식도 넓어질 수 있도록… 예전의 저보다 더 나은, 더 발전한 제가 될 수 있도록… 비록 저는 결점이 많은 사람이지만, 하나님께서 내가 원래 되길 바라신 대단한사람이 될 수 있도록 도전하는 것… (시편 139:13-16).

So as I reflect on this year – I look back in thankfulness. To know that without these experiences that God has ALLOWED me to have, the suffering as well as the blessings – I would not be who I am, right now. I would not have the depth of thought that I have now, nor the greater understanding I now have for the entertainment and music industry/Korean culture/Thai culture/missionary life/developing countries, nor the new sets of skills that He has given me had I not gone through hot water. There are so many wonderful people I would not know now, had I not gone the route I have.
Not saying that I have it all figured out…now having to deal with a new transition period due to quite serious health issues and a very foggy path in front of me…my brain is clouded with many, many thoughts and worries and frustrations, but even writing this now is a reminder to myself – that God will always, always provide and that there is a reason for every season…even if every season has been super hard and taxing, hahahahaha (=____=) You got me, right Jesus!? I am thankful for everything I have been able to experience.

그래서 올해를 뒤돌아보며, 저는 감사한 마음으로 회상하고 있어요. 고난 및 축복을 비롯한 하나님께서 이런 허락하신 경험들 없다면 저는 지금의 제가 아니었을 것 같아요. 지금의 이런 깊은 생각을 가지고 있을 수 없었고, 엔터테인먼트와 음악 산업/한국문화/태국 문화/선교사 생활/개발도상에 대해 이만큼 이해할 수 없었을 것이고, 어려운 시간을 겪지않았다면 지금의 새로운 기술들도 없었을 것 같아요. 이런 길을 거치지않았다면 수 많은 훌륭한 분들도 못 만났을 거예요.

지금 제가 다 알아냈다는 것이 아니고…어떤 건강문제가 있기 때문에, 저는 지금 새로운 과도기를 거쳐야 되고, 앞에 아무것도 볼 수 없는 상황 가운데, 머리 속에 고민과 생각이 많고, 좌절감도 느끼고 있는데, 이렇게 블로그를 쓰는 것으로 하나님께서 늘 다 제공해주시고, 너무 힘들어도 모든 것에는 이유가 있다는 사실을 스스로에게 상기시키는 거예요. 예수님, 저를 돌봐 주실 거죠!? ㅎㅎㅎ….저는 겪었던 모든 것들에 너무 감사해요.

A celebrity who I like said something very wise on a reality program in regards to dealing with the burden of being in a vocation like his (which mine is kind of…not quite the same but very similar in terms of a busy schedule/not much sleep/very little rest – and needing to present your best appearance to many people despite these unseen factors)…I’m not going to write who it is, but if you know, you will know haha.

어떤 리얼리티 프로그램에서 제가 좋아하는 어떤 연예인이 일의 무게를 어떻게 견딜 수 있는지 지혜롭게 이야기 했었어요. (제 일도 좀 비슷해요….똑같지는 않는데 바쁜 일정/수면부족/쉬는 시간 별로 없는 것/모르는 사람들 앞에 무조건 좋은 모습 보여주는 것 같은 부분이 좀 비슷해요)…누군지 말하진 않을 건데, 아시는 분은 아시겠죠 ㅋㅋ

Hyung: When you go back to Seoul, you also have schedule straight away, right? (Background: reality program set in a country many many many hours/very far away from Korea)
Celeb: * nods * The next…

Hyung: The next day?

Celeb: It’s a little scary, right hyung? …is that the right expression, for me to say that I’m scared/frightened?

Hyung: Yep thats right, scary.

Celeb: When I’m like that, when I call my dad every night, that was the first time I told him that I was having a really hard time…at that time he said, “You KNOW that this work is what you’ve wanted to do from a very early age.”…

Hyung: Right…

Celeb: When I heard that I thought, ah…my thoughts are so shallow/I’m so short-sighted!…It’s possible that things can get hard, but the difficulties…if I THINK that it’s going to be hard, then it would end up feeling EVEN harder, I would be even more fed up, I would feel even more ashamed and frustrated…so, because I think, “Ah, the thing that I’m able to happily do, is this work alone” (then he can cope, he means. My translation might not be so clear across the internet><)

형: 서울 가면 너도 바로 스케줄 있지? (배경: 프로그램은 어떤 먼 나라에서 찍었어요)

연예인: *끄덕* 다음…

형: 다음날?

연예인: 좀 겁나죠? 형…난 겁이란 표현이 맞나?

형: 어 겁나..

연예인: 전 그럴 때 아빠랑 맨날 전화할 때 힘들다고 처음 말 했었거든요. 그때 “옛날부터 너가 하고 싶어 하는 일이잖아.” 이러시는 거예요…

형: 그치…

연예인: 그 말씀을 들으니까 아, 내 생각이 짧았구나…힘들 수도 있긴 하지만 그 힘듬을…힘들다고 생각하면 더 힘들고, 더 지치고, 더…자괴감을 빠지고 더 답답하게 느껴지는데… “즐겁게 일할 수 있는게 이 일 뿐이구나”라고 생각하니까…

So on hearing this, it gave me a lot of motivation and strength. Our attitude plays a big role in how we see our circumstances and I think this is something that I could learn. To try my best to be positive, to be thankful in all circumstances, to constantly look forward and UP – to fuel myself to study harder, train harder, and have greater faith in the majesty and sovereignty of my one and only Saviour.

그래서 그 말을 듣고 저는 힘과 자극을 많이 받았어요. 우리의 현재상황을 평가하는 것에 관해서 태도라는 것이 큰 역할을 하고, 제가 배울 수 있는 부분은 이것이라 생각해요.

긍정적이기 위해, 어떤 경우에도 감사한 마음을 가지기 위해, 꾸준히 앞을 보고, 하늘을 보도록 최선을 다하는 것 – 더 열심히 공부하고, 더 열심히 훈련하고, 저의 유일한 구세주 예수 그리스도의 위대함과 능력에 대한 믿음을 흔들리지 않게 노력하는 것이라고요.

As this year ends…my heart is a bit torn. Glad that this season is over; yet feeling like I could have done so much more and worked so much harder. Excited for all the possibilities next year will bring, yet uncertain and afraid in the face of health complications and other logistical issues.

연말이 다가오면서…제 마음이 약간 찢어지는 것 같아요. 이번 시즌이 끝난 것에 대해 좀 안도하는 동시에, 그 때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었고, 더욱 더 열심히 일할 수 있었다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어요…내년의 가능성들에 대해 너무 기대되는데, 건강 문제와 다른 문제들이 있기 때문에 너무 불안하고 두려워요.

My hopes and prayers for 2017:
1. Marriage – HAHAHAHAHA. No really. Prease Jesus? (…HAHAHAHA…sigh)
2. For a huge expansion in opportunities to create influence on a global scale – for not only my team, but myself…to have a platform of influence to speak truth and inspiration into the lives of many, to love them…
3. Complete physical healing (if you would like to pray for me, I have a damaged left hip…its been three years now and it could be a lifelong issue, they tell me)
4. More God-given connections within the music and entertainment industry

5. Improvement in languages – for God to continue to open up my mind to Korean, but also Chinese (Mandarin, Cantonese) and Thai (and other languages)
6. Improvement in physical state – some of you might grill me for this, but weight loss; I need it for not only appearance but also for my health/hip issue.

2017년의 제 기도 제목들과 소망들:
1. 결혼 – ㅎㅎㅎㅎㅎㅎㅎㅎㅎ. 아니 정말이에요. 주님~~? (ㅎㅎㅎㅎㅎㅎㅎ….휴)
2. 저희 팀뿐만 아니라 자신을 위해 전세계적으로 영향력을 줄 수 있는 기회들을 확장하기를. 많은 이들의 삶에 진리와 영감을 전할 수 있는 영향력의 플랫폼을 가질 수 있게 되기를….다른 이들을 사랑하기를…
3. 몸의 치유 (저를 위해 혹시 기도해주시고 싶다면, 저는 왼쪽의 골반에 문제가 있어요… 이미 3년동안 아팠는데 평생 관리 해야 될 상황일 수도 있다고 해요…)
4. 음악과 엔터테인먼트 산업 안에서 하나님께서 연결 해주신 관계들이 더 생겨나기를…
5. 언어 개선 – 한국어뿐만 아니라 중국어, 광동어, 태국어 등이 늘 수 있도록
6. 신체 상태의 개선 – 몇몇 분들이 뭐라고 하실 수 있지만 – 체중감량~! 외모를 위한 것뿐만 아니라 건강/골반을 위해서도 필요해요.

2016, you did not fail to challenge me. 2017, I pray you will be good to me.

God bless you all, and let's welcome in 2017 together!!!

Beckii.

2016년, 저를 성공적으로 도전 시켜주었어요. 2017년, 저에게 잘 해주기를 기도할게요~

모두를 축복합니다~! 우리 다 함께 기쁘게 2017년을 맞이해요~!!!

베키 올림~

Advertisements
Standard